(경제) 남 줬던 T셔츠 산업 도루 찾아 오려는 중국

CHINA WANTS ITS T-SHIRT INDUSTRY BACK
  조회:  7,584   등록 일자: January 02   카테고리: 
The global recession has hit China hard, as Americans cut back on purchases of the televisions, cameras and other gizmos that are increasingly manufactured in Guangdong factories. 중국 광동성의 공장들의 제품인 경우가 점점 더 늘어나고 있는TV, 카메라와 그 밖의 여러 가지 기기들의 구매를 미국인들이 감축시키는 바람에 글로벌한 경기침체가 중국을 강타하고 있다. +a gizmo: 이름을 잊어버렸거나 이름이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어떤 기기 Over the past decade, China has made efforts to move its economy toward these high-tech, higher-wage factory products, and away from lower-skilled, labor-intensive sectors like garment production. 지난 10년 동안에 중국은 경제를 이러한 하이테크, 고임금 공장 제품들 쪽으로 나가게 하며 의류 생산 등 기술 수준이 낮으며 노동집약적인 섹터들에서 이탈시키려는 노력을 해왔다. But as the American recession chips away at electronics sales, the Chinese government is moving to snatch back the lower-rung industries from countries it had been relinquishing them to, like Vietnam, Indonesia, and Bangladesh. 그러나 미국의 경기후퇴가 전자제품들의 수출을 잘라먹게 되면서, 중국 정부는 월남,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같은 나라들로 넘겨버렸던 저급 산업들을 도루 빼앗아 오려는 작전을 펴고 있다. Phased out tax rebates for the textile sector are being restored, and minimum wage hikes have been halted. "China will resort to tariff and trade policies to facilitate export of labor-intensive and core technology-supported industries," said the minister of industry and information technology in December. 직물 부문에 제공되었다가 단계적으로 없앴던 세금 환불 제도가 부활되는 과정에 있으며, 최저 임금의 증액도 정지되었다. “중국은 노동집약적 산업들과 핵심적인 테크놀로지를 바탕으로 하는 산업들의 수출 활동을 돕는 관세와 무역 정책들에 의지하게 될 것이다”라고 공업 및 정보기술부의 장관이 12월에 말했다. (출처: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via The Daily Beast .번역 ⓒ 2008 www.usabriefing.net)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