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즈, 협상 이탈하면 북한 제재해야

Editorial: ‘FIRM AND PATIENT’
  조회:  4,698   등록 일자: December 24   카테고리: 
(타임즈 사설, 워싱턴 행사에 북한 대표 초청도 건의) (요약) 부시 대통령은 죽었다 살았다 를 되풀이하는 북한 핵 협상에 대해 훌륭한 충고의 말을 남겼다. 북한으로 하여금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에서 손을 씻게 만든다는 힘든 과업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 어깨로 넘어가게 되는 이 시점에, 부시는 최근 발언을 통해 미국이 “확고한 자세를 지키면서 참을성을 유지해야”만 된다고 말한 것이다. 만약 부시 씨가 집권 초기부터 그와 같은 노선을 걸어 왔더라면 오늘날 북한이 6 개 또는 그 이상의 핵폭탄들을 만들 수 있는 데 충분한 양의 플루토늄을 차지하고 앉아 있게 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는 것이 사실이지만, 우리는 그것을 가지고 왈가왈부하고 싶지 않다. 그의 처방은 좋다. 그러나 아직도 행정부는 그 처방대로 행동하고 있지 못하다. 부시 대통령의 발언이 있기 전에, 국무부는 북한이 핵 관련 물질의 재고량과 핵 관련 시설들을 검증하기 위한 계획에 문서상으로 동의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미국과 미국의 파트너들이 중유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그러한 결정에 동의한 적이 없다고 힘 있게 주장하고 있다. 한국은 북한 발전소들을 위한 강철판들의 출하를 지연시키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이미 연료 공급 약속을 무시하기로 정해놓고 있었으며, 중유 공급에 생긴 차질의 해결사로 나서기로 했던 호주는 공급 계획을 보류하겠다고 발표했다. 중유 공급이 중단되면 북한은 영변에 있는 핵 시설 불능화 작업을 중단하고 무기를 위해 플루토늄 생산을 재개해도 그러한 조치들을 정당하다고 주장할 근거가 생길 것이다. 그렇게 되면 오바마 씨는 즉각적인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북한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견실한 확인 절차가 긴요하다. 핵심적인 시설들의 사찰, 과학자들과의 인터뷰, 환경 차원의 샘플 채취를 허용한다는 약속을 북한에게서 서면으로 확보하는 것이 여기에 포함된다. 그러나 합의의 내용은 그러한 확인 절차에 관한 계획은 추후에 마련되기로 되어 있었다. 그것의 타이밍이 앞으로 당겨진 것은 합의를 사보타지하기로 결심하고 있는 듯이 보이는 강경파 인사들이 북한을 테러리즘 리스트에서 제외해 주는 대가로 앞당기기를 요구한 결과이다. 오바마 씨는 비핵화된 평양과 완전한 국교 정상화를 하겠다는 진지한 결심이 서있음을 알리는 신호를 조기에 내보내고 취임 행사 후 가까운 시일 안에 워싱턴에서 거행되는 행사에 북한 관리를 참가시켜야 옳을 것이다. 오바마 씨는 또한 만약 북한이 합의에서 이탈하는 경우에는 평양이 2006년에 핵무기 실험을 한 후에 승인되었으나 휴면 상태에 있는 유엔 안보이사회의 제재 조치들의 발동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혀야만 될 것이다. (2008-12-30) (요약: ⓒ 2008 www.usabriefing.net) (원문 텍스트) President Bush has offered good advice about the off-again-on-again North Korea nuclear deal. The United States, he said recently, must remain “firm and patient” as President-elect Barack Obama assumes the challenge of separating North Korea from its nuclear program. We won’t dwell on the fact that if Mr. Bush had followed that course from the start of his administration, North Korea might not be sitting on enough plutonium for six or more nuclear weapons. His prescription was good; the administration still isn’t following it. Before Mr. Bush spoke, the State Department announced that the United States and its partners would halt deliveries of heavy fuel oil because Pyongyang refused to agree, in writing, on a plan for verifying its nuclear stockpile and facilities. China and Russia insisted that they had not agreed to any such decision. South Korea said it would delay shipping steel plates for North Korean power stations. Japan was already reneging on its commitment to supply fuel aid, and Australia, which had stepped into the breach, announced that it would withhold its contribution. If the shipments stop, North Korea would be within its rights to stop disabling its nuclear facilities at Yongbyon and resume producing plutonium for weapons. That would present Mr. Obama with an immediate crisis. North Korea has a long history of cheating, and robust verification is essential. That includes getting it to commit in writing to allow inspections of key facilities, interviews with scientists and environmental sampling. But under the deal, a verification plan was supposed to come later. The timing was pushed forward as a condition for taking North Korea off the terrorism list by hard-liners seemingly bent on sabotaging the agreement. The deal is premised on action-for-action, including that Washington and its allies provide one million tons of heavy fuel oil in return for North Korea’s disabling the reactor and fuel production facilities at Yongbyon. By one estimate, Pyongyang has completed 85 percent of the disablement while the United States and its partners have delivered no more than 60 percent of the fuel oil. The North Koreans are frustrating, erratic and likely trying to hide nefarious activities. That has always been the challenge. There is much less chance of prying away their nuclear program if this deal falls apart. North Korea missed an opportunity to set a positive tone with the new Obama administration by not signing a formal verification plan now. Its leaders may want to deprive Mr. Bush of a last-minute foreign policy success or may be hoping to force his successor to offer more fuel or other benefits. They shouldn’t count on it. As Mr. Bush suggested, Mr. Obama must be firm and patient as he takes on the challenge of persuading Pyongyang to give up its weapons and stop selling nuclear technology and know-how. He should signal early on that he is sincerely committed to full relations with a nuclear-free Pyongyang and include a North Korean official in a Washington event soon after his inauguration. Mr. Obama also must leave no doubt that he will push the Security Council to impose dormant sanctions — approved after Pyongyang’s 2006 nuclear weapons test — if North Korea walks away from the deal. (December 29, 2008) (ⓒ 2008 The New York Times) (ⓒ 2008 www.usabriefing.net)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