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뉴스 코프’ 유료화되면 온라인 콘텐트의 가치 높아질 듯

MICROSOFT: ANGLING TO LOCK UP NEWS CORP.
  조회: 10,322   등록 일자: December 17   카테고리: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와 루퍼트 머독(Rupert Murdock)의 뉴스 코프(News Corp.)가 구글(Google)과 경쟁하기 위해 한 팀이 될지 모른다고 파이낸셜 타임스의 매슈 개라핸이 말했다. 자사의 검색 엔진인 빙(Bing)의 이용도를 높이기를 원하고 있는 Microsoft는 Bing이 월 스트리트 저널(The Wall Street Jornal), 뉴욕 포스트, 폭스 뉴스(Fox News)의 기사들을 위시하여 News Corp.의 콘텐트를 독점적으로 검색할 수 있는 엔진이 되게 하자는 제안을 한 것이다. 요는, News Corp. 기사들이 Google 검색에서 떠 오르지 못하도록 막는 코드를 삽입시키면서 거기에 대한 대가를 Microsoft가 News Corp.에 지불하겠다는 것이다. Google이 News Corp.에 속한 신문들의 “기사들을 도둑질하고 있다”고 비난해 온 Murdoch은 Bing과 이러한 협약을 맺게 되면 News Corp.의 온라인 콘텐트를 유료화하는 방향으로 일보 전진할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만약 이러한 협상이 성공한다면, Google은 자사의 검색 엔진에 떠오르고 있는 다른 회사들의 온라인 콘텐트에 대하여서 요금을 지불하기 시작해야 된다는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존 개포는 파이낸셜 타임스 닷 콤에서 말했다. 그렇게 되면 Google은 타격을 입게 되지만, 급락하고 있는 정기 구독과 광고 수입을 대치할 방도를 찾느라 혈안이 되어 있는 일간신문사 발행인들에게는 하늘에서 내려오는 ‘매나’(manna)처럼 고마울 것이다. 한 온라인 뉴스 발행인은 Microsoft가 “Bing으로 방문자들을 끌어 들이는” 값으로 돈을 지불함으로써 “온라인 콘텐트의 가치가 엄청나게 커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2009 USA Briefing)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