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스 사설 발췌: 터키서 명백한 언론에 대한 공격

Editorial: A CLEAR ASSAULT ON THE PRESS
  조회:  8,412   등록 일자: September 16   카테고리: 
There are too many ways to silence journalists who do not always follow the government line. 정부의 노선을 항상 따르지 않는 저널리스트들을 침묵시키는 방법은 너무나 다양하고 많다. The Committee to Protect Journalists catalogs deaths and imprisonments — 14 journalists murdered so far this year and an estimated 150 unfairly imprisoned around the world. ‘저널리스트 보호를 위한 위원회’(The Committee to Protect Journalists)는 살해와 투옥 사건들의 목록을 만든다. 전 세계에서 금년 들어 살인당한 저널리스트들은 14명이며, 부당하게 투옥당한 저널리스트들은 150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Now Turkey has provided a particularly chilling example of another way to shut down independent voices — a fine of $2.5 billion that appears to be designed to put a major media company out of business. As the committee’s executive director, Joel Simon, said, “A hefty fine is often an effective cloak for repression.” 이제 터키는 독립적인 목소리들을 막아버리는 또 다른 방법의 각별하게 소름이 끼치는 예를 보여주었다. 한 주요 미디어 회사를 망하게 만들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25억 달러 벌금이 그것이다. The media group, Dogan Yayin, is a widely respected conglomerate of newspapers and television stations including the Turkish-language version of CNN. Dogan journalists have not shied away from stories that the government of Recep Tayyip Erdogan, Turkey’s iron-willed prime minister, does not like. 화제의 미디어 집단의 이름은 ‘도간 야인’(Dogan Yayin)으로 신문들과 CNN의 터키어판을 포함한 TV 방송국들로 구성된 널리 존경받는 집체이다. ‘도간’의 저널리스트들은 터키의 강철같이 단단한 의지를 가진 총리 ‘레셉 타이입 엘도간’ (Recep Tayyip Erdogan)의 맘에 들지 않는 기사들이라고 해서 피하는 일이 없었다. Executives of the European Union, which has been considering the addition of Turkey to its powerful group, quickly noted their concern. “When the sanction is of such magnitude that it threatens the very existence of an entire press group, like in this case, then freedom of the press is at stake,” a spokesman said. September 13, 2009 (번역ⓒ2009 USA Briefing)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