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타임스 사설 발췌: 부양책의 일부만 지지?

Editorial: WHAT PART OF ‘STIMULUS’ DON’T THEY GET?
  조회: 51,196   등록 일자: February 26   카테고리: 
Imagine yourself jobless and struggling to feed your family while the governor of your state threatens to reject tens of millions of dollars in federal aid earmarked for the unemployed. 만약 당신이 실직 상태이며 식구들 먹을 것을 걱정해야 되는 형편인데 당신네 주지사가 실직자들을 위해 쓰라고 연방정부가 보내주는 수천만 달러의 지원금을 사절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생각해 보라. That is precisely what is happening in poverty-ridden states like Louisiana and Mississippi where Republican governors are threatening to turn away federal aid rather than expand access to unemployment insurance programs in ways that many other states did a long time ago. 그것이 바로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 같은, 가난에 쪼들리고 있는 주들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그곳의 공화당 주지사들은 실업보험 프로그램의 수혜자 범위를 넓히느니 차라리 연방정부 보조를 거절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그러한 수혜 자격 확대 조치는 벌써 한참 전에 다른 여러 주들에서 취해진 것이다. This behavior reinforces the disturbing conclusion that the Republican Party seems more interested in ideological warfare than in working on policies that get the country back on track. February 24, 2009 이러한 행태는 공화당이 나라를 오른 궤도에 올려 놓기 위한 정책들을 추구하는 것보다는 이념전쟁을 하는데 더 관심을 두고 있는 것 같다는 불행한 결론을 뒷받침하고 있다. (ⓒ2009 The New York Times) (ⓒ2009 usabriefing.net)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