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첫 우주인 여성으로 교체

SOUTH KOREA ANNOUNCES WOMAN AS FIRST ASTRONAUT
  조회:  5,418   등록 일자: March 10   카테고리: 
By CHOE SANG-HUN c.2008 New York Times News Service SEOUL, South Korea -- South Korea announced Monday that a female bioengineering student will become its first astronaut when she blasts off on board Russia's Soyuz rocket April 8 on a trip to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that will be watched on television by millions of South Koreans. 서울 – 한국은 10일 이 나라의 첫 우주인으로 바이오엔지니어링 학생인 여성이 선정되었다고 발표했다. 그녀는 4월 8일에 발사될 예정인 러시아의 소유즈 로켓을 타고 국제 우주정류장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으로 향할 것이며, 그녀의 장거는 수천만 명의 한국 국민들이 TV를 통해 볼 것이다. The astronaut, Yi So-yeon, 29, was selected after the Russian space authorities accused the man who was initially chosen for the mission of breaking training rules. 이 우주인의 이름은 이 소연 (29세)이며, 그녀의 선정은 러시아의 우주여행 당국자들이 당초에 선정되었던 한국 우주인인 남성이 훈련 규정을 위반했다고 비난한 후에 이루어진 것이다. While many South Koreans appeared disturbed by the last-minute switch, which saw their preferred candidate for the Russian mission rejected, women's groups said Yi's participation was likely to boost the rising status of women in South Korea's traditionally male-dominated society. 러시아 우주 비행에 동참할 사람으로 한국이 선택한 후보가 거부당하여 마지막 판에 교체가 일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불만을 느끼는 한국인들이 많은 것 같기는 하지만, 여성 단체들은 이 씨의 여행이 전통적으로 남성 우위적인 한국 사회에서 여성의 지위를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The male astronaut she replaced, Ko San, a 30-year-old computer engineer, was initially selected in August for the mission after beating 36,000 contestants in a nationwide government competition in which almost any South Korean could apply. Yi, who came second in the competition, has been training with Ko in Russia as his backup since last year. 원래 선정되었던 남성 우주인은 고산이라는30세의 컴퓨터 엔지니어였다. 그는 거의 아무나 참가할 수 있는, 전국적인 정부 주관 경쟁을 통하여 3만 6,000 명의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작년 8월에 뽑힌 사람이었다. 그 경쟁에서 이 씨는 2위를 했었으며, 작년부터 예비 우주인으로 고산 씨와 함께 러시아에서 훈련을 받아 오고 있었다. With less than a month to go before the start of the missi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hich is financing the cost of her $27 million trip, decided to replace Ko with Yi following a recommendation from Russia's Federal Space Agency. The Russian agency told South Korea last week that Ko committed "repeated breaches of training protocol," such as taking training manuals out of the space training center without permission, said Lee Sang-mok, a senior official at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The Russian space agency has stressed that a minor mistake and disobedience can cause serious consequences in space," Lee said at a nationally televised news conference. "So the honor of becoming South Korea's first astronaut now goes to a woman." Yi's mission will make South Korea the 35th country in the world to send an astronaut into space since Russia first sent Yuri Gagarin into orbit in 1961. So far, 34 countries, including Vietnam, Mongolia and Afghanistan, have sent 470 astronauts into space. Fewer than 50 of them were women, starting with Valentina Tereshkova of Russia, who became the first woman in space in 1963. 여태까지 우주여행에 참여한 나라들은 월남, 몽골리아, 아프가니스탄을 포함한 34개국이다. 이 나라들의 우주인들 합계는 470 명이다. 그 중 여성은 50 명이 채 안 된다. 최초의 여성 우주인은 1963년에 비행한 러시아의 발렌티나 테레슈코바 이었다. (ⓒ 2008The New York Times) (ⓒ 2008 usabriefing.net)
관련 기사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