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쿼터스 세상 구현시킬 ‘하이테크 나라’ 한국

High-Tech Korea Eyes 'Ubiquitous' Future
  조회: 14,350   등록 일자: December 03   카테고리: 교육
HIGH-TECH KOREA EYES ‘UBIQUITOUS’ FUTURE ‘유비쿼터스’ 세상 구현시킬 ‘하이테크 나라’ 한국 In an experimental South Korean classroom, paper is largely a thing of the past. The students' math books are interactive digital texts, on tablet computers issued by the school. They solve the problems onscreen using electronic pens. 한국의 한 실험적인 교실에서는, 종이는 거의 과거에 속하는 물건이 되어 있다. 학생들이 사용하는 수학 교과서들은 인터랙티브한 디지털 텍스트들로 되어 있다. 텍스트들은 학교에서 마련한 태블렛 컴퓨터들에 나타난다. 학생들은 전자 펜을 사용하여 모니터 위에서 문제를 푼다. Up front, on a sort of digital blackboard, the teacher can call up any of the students' work. Because all of the computers are networked, students can receive online help from the teacher - or each other. 교실 전면에는 일종의 디지털 흑판이 있으며, 선생은 어느 학생의 답안이건 마음대로 그 흑판에 불러낼 수 있게 되어 있다. 컴퓨터들은 모두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학생들은 온라인으로 선생의 조언을 받을 수 있으며, 학생들끼리도 서로 도울 수 있다.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lder students get serious about fun and games. The teacher, Min Yong-che, is from Nexon, the company that produces the successful game KartRider. The players race little cartoon cars online, and spend real money on fancy upgrades for their digital vehicles. The game made more than $38 million last year alone. "Online games are enormous,” says Min. “These students are here to chase some of that opportunity." 서울대학교에서는, 대학생들이 재미있는 게임의 세계에 들어가 심각한 씨름을 벌이고 있다. 담당 교수는 넥슨(Nexon)이라는 회사에서 온 민용체 씨이다. 이 회사는 히트 작품인 KartRider를 제작한 회사이다. 이 게임의 플레이어들은 소형의 만화 차들은 온라인으로 달리게 하며 경쟁한다. 이러한 디지털 자동차들을 멋있게 업그레이드 하느라 진짜 돈을 투자하기도 한다. 작년 한 해 동안에만 3800만 달러를 벌어들인 게임이다. 민 씨는 말한다: “온라인 게임들은 엄청나게 큰 가능성을 가진 세계입니다. 학생들은 어떤 기회를 잡을 수 있는지 연구하기 위해 여기 와 있는 겁니다.” Addictive games are just a small part of South Korea's emerging media landscape - both online, and in on mobile devices. Broadband Internet access is taken for granted here: more than two thirds of South Korea's 48 million people use a broadband connection regularly. 흥미진진한 게임들은, 온라인상으로 그리고 이동통신 장비들을 통하여, 변화무쌍하게 발전하고 있는 한국의 미디어 양상의 한 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누구나 브로드밴드 방식으로 인터넷 접속이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 되어 있다. 한국의 4800 만 명 인구 중 3 분의 2 이상이 브로드밴드 인터넷 연결을 항시 이용하고 있다. South Koreans on the go watch television via broadband on their mobile phones. And this year, for the first time ever, some South Korean voters used mobile phones to choose their parties' candidates for this year's presidential race. Cyber-technology is everywhere, and as a result, South Koreans have chosen "ubiquitous" as a buzzword for their broadband lifestyle. The developers of New Songdo City, being built in South Korea's Incheon province, say their "U-City" offers residents a complete "U-Life." 한국의 인천에 건설 중인, New Songdo City의 건설 담당자들은 “U 도시”가 될 이 도시의 주민들은 완전한 “U-Life”를 살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Model apartments offer medical devices that can relay vital signs to doctors in other locations ? then allow for broadband video consultations if there are signs that raise concern. Refrigerators will keep track of food supplies, and new deliveries can be ordered via broadband consoles right near the front door. Smart cards and vehicle sensors are planned to ease just about every aspect of daily life, from traffic flows to small purchases. The complex is saturated with closed-circuit cameras, prompting worries among civil rights advocates about privacy. Songdo spokeswoman Huh Junghwa says not to worry. "Even if it means delaying some of the most advanced technology in certain cases, we will always protect our residents' privacy," Huh says. The first 2,000 residents plan to move in to Songdo by 2009, having paid a cool half a million dollars each for the privilege. (출처: VOA) (번역: usabriefing.net)
관련 동영상뉴스 보기
본 내용을 무단 전재, 도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엄중 처벌 받게 될 것임을 경고합니다